본문내용 바로가기

경기도문화의전당GYEONGGI ARTS CENTER 로고

새로운경기 공정한세상
당신을 위한 특별한 서비스 아트플러스 모바일
검색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닫기



전당언론보도 등록자, 등록일시
등록자 관리자 등록일시 2019-11-19 00:00:00
사진자료

“내리실 분 안 계시면 오라이~!!”7~80년대 버스 여차장들이 연극으로 돌아온다. 

대한민국 연극제 금상 수상, 연극 <나르는 원더우먼> 경기도문화의전당 무대 올라

추억 속에 존재하는 버스 차장(안내 여성)들의 이야기가 연극을 통해 우리 눈앞에 소환된다. 경기도문화의전당(사장 이우종)이 오는 23일 오후 3시 소극장에서 1970~80년대 버스 차장들의 꿈과 희망을 그려낸 연극‘나르는 원더우먼’을 선보인다.

연극 '나르는 원더우먼‘은 거제도를 지역적 기반으로 한 극단 예도가 지난 해 제작한 작품이다. 제36회 경남연극제에서 작품대상·연출상·개인부문 연기대상에 이어 제3회 대한민국 연극제에서도 금상을 수상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중학생의 버스 요금이 25원이었던 그 시절 버스 차장들의 실화를 접한 이삼우 상임 연출과 이선경 작가가 2년 동안 기획하여 준비했다. 지나간 시절에 대한 향수와 함께 어린 소녀들이 버스 차장으로 일하며 겪었던 시련과 아픔을 이야기 한다. 또한 라이브 피아노 연주로 소담하고 감각적인 무대를 꾸민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는「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의 지원을 받아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어려운 상황에서 피어난 소녀들의 꽃 같은 스토리를 극단 예도만의 웃음과 유머로 관객들을 끝없이 울고 웃게 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문화의전당 홈페이지(www.ggac.or.kr) 또는 031-230-3440로 문의가능하다. 

시놉시스

돈을 벌어 가난을 이기고 꿈을 이루고자‘희숙’은 시내의 버스회사 차장으로 취직한다. “당신이 산업역군들을 실어 나르는 진정한 산업역군”이라는 사장의 말에 더욱 자신의 일에 자부심을 가지게 되지만 막상 일을 시작해보니 버스 차장일이라는 게 그렇게 쉽지만은 않다. 희숙과 함께 다른 소녀들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서로의 꿈을 격려하며 첫사랑의 설렘도 키워나간다.

공연 개요

- 공    연 : 연극 <나르는 원더우먼>
- 일    시 : 2019년 11월 23일(토) 오후 3시
- 장    소 : 경기도문화의전당 소극장
- 공연단체 : 극단 예도
- 티    켓 : R석 30,000원 / S석 20,000원
- 관람연령 : 중학생 이상 관람가
- 러닝타임 : 90분(인터미션 없음)
- 주    최 :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 주    관 : 경기도문화의전당, 극단 예도
- 후    원 :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문    의 : 031-230-3440 www.ggac.or.kr

출연자 프로필

올해 창단 30주년을 맞이한 극단 예도는 2012년 전국연극제를 휩쓴 대표작 <선녀씨 이야기>를 비롯하여 2019년 <꽃을 피게 하는 것은>으로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 대상(대통령상), 연출상, 희곡상을 수상하는 등  왕성한 활동 중이다.

  • 화면 위로 이동
  • 화면 아래로 이동
  • 게시글 화면 캡쳐

만족도 조사

별점주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