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새로운경기 공정한세상
검색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닫기



전당언론보도 등록자, 등록일시
등록자 관리자 등록일시 2020-01-15 00:00:00
사진자료 웹하드- ID:ggacpr PW:press / 폴더명- Guest폴더>경기필하모닉>신년음악회

공공 공연장 업무협약 첫 협업 사례

경기도문화의전당,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과 공동 신년음악회 개최

오는 1월 18일(토) 오후 3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경기도문화의전당과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이 <경기필 초청 신년음악회>를 공동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경기도문화의전당(사장 이우종)과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의 협업으로 진행된다. 경기도문화의전당 소속 단체인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무대에서 공연을 펼친다. 지난 해 체결한 ‘전국 국립 및 광역지자체 공공 공연장 업무협약식’이후 첫 협업사례다.

정나라 부지휘자의 지휘로 슈트라우스의 <박쥐 서곡>, 거슈윈 <랩소디 인 블루>, 레하르 <내 입술, 그 입맞춤은 뜨겁고>, 임긍수 <강 건너 봄이 오듯>, 레하르 <그대는 나의 모든 것>, 라라 <그라나다>, 베르디 <축배의 노래> 그리고 드보르작 교향곡 제9번 ‘신세계로부터’와 같은 다양한 성악곡과 다양한 편성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경기필 2020 신년음악회는 슈트라우스의 <박쥐 서곡>으로 시작한다. 이어 선보일 거슈윈의 <랩소디 인 블루>는 재즈 풍의 요소를 가미한 곡으로 클래식 음악과 재즈의 경계에 놓인 친근한 곡이다. 이어 임긍수 <강 건너 봄이 오듯> 을 비롯하여, 라라 <그라나다>, 레하르 <그대는 나의 전부> 등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는 성악곡을 선보인다. 2부에 연주될 드보르작 교향곡 9번 ‘신세계로부터’는 슬라브 색채와 인디언 민요 등이 접목된 곡으로 조국에 대한 그리움과 당시 신세계인 미국의 역동적인 에너지를 담고 있다.

클래식과 재즈를 넘나들면서 세계 각지에서 독주, 협연 및 실내악 연주를 펼치고 있는 피아니스트 문정재, 독일, 스페인 등 세계적인 콩쿨에서 우승하며 세계적인 소프라노로 활동하는 정주희, 스위스 제네바 국제 콩쿠르 우승, 프랑스 마르세이유 국제 오페라 콩쿠르 우승 등으로 실력을 검증받은 테너 국윤종의 협연으로 이번 신년음악회를 더욱 풍요롭게 꾸밀 예정이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은 경기도 대표 공공 공연장으로, 향후 문화예술 광역 네트워크 형성을 위해 더욱 노력할 방침이다. 경기도문화의전당 이우종 사장은 “지역 간 문화예술 네트워크는 균형 있는 문화예술의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밝혔다.

공연개요

 - 일      시 : 2020. 1. 18(토) 오후 3시
 - 장      소 :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
 - 지      휘 : 정나라
 - 출      연 : 피아니스트 문정재, 소프라노 정주희, 테너 국윤종
 - 연      주 :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 공연시간 : 약 120분(인터미션 15분)
 - 티켓가격 : 전석 초대
 - 문      의 : 063-270-8000

프로그램

요한 슈트라우스, 박쥐 <서곡>
Strauss.J Overture

죠지 거슈윈, 랩소디 인 블루
Gershwin.G RHAPSODY IN BLUE Pf.문정재

임긍수, 강건너 봄이 오듯(5) Sop. 정주희

라라 _ 그라나다
Lara.A, Granada Ten. 국윤종

레하르, 오페라 <주디타> 중 너무나 뜨겁게 입맞춤하는 내 입술
Lehar.F, Opera Giuditta Sop.정주희

레하르, 그대는 나의 전부
Lehar.F, Dein ist mein ganzes Herz Ten. 국윤종

베르디, 라 트라비아타 <축배의 노래>
Verdi.G La Travita Sop.정주희, Ten. 국윤종


-------- 중간 휴식 (15분) --------


드보르작, 교향곡 제9번[신세계로부터] (연주시간 : 약 45분)
A. Dvorak, Symphony No.9 ‘from the New World’
1악장 Adagio-Allegro molto
2악장 Largo
3악장 Molto vivace
4악장 Allegro con fuoco

프로필

지휘 정나라미국에서 태어나 5세 때부터 피아노와 첼로를 시작한 정나라는 미국 보스턴 월넛힐 예술고등학교에서 피아노와 작곡을 수학하였으며 피바디 음악대학 재학 중 도독, 베를린 국립음대와 바이마르 국립음대에서 오케스트라지휘전공으로 Diplom과정과 Aufbaustudium과정을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하였다.

독일 호프시립오페라극장과 빌레펠트시립오페라극장에서 오페라 코치 및 지휘자로 활동한 그는 2013년 귀국하여 대전시립교향악단 신년음악회를 데뷔로 KBS교향악단, 광주시립교향악단, 광주여성필하모닉, 광주내셔널필하모닉, 도쿄프라임오케스트라, 서울내셔널심포니오케스트라, 전주시립교향악단 등을 객원 지휘 하였으며 용인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로, 또한 강릉원주대와 경희대에서 오케스트라 지휘로 후학양성에 힘쓰다가 현재 한양대학교 겸임교수와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부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다.

피아노 문정재
한국을 대표하는 SM엔터테인먼트가 선택한 최초의 클래식 연주자 문정재는 클래식과 재즈, K-Pop을 아우르며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멀티 플레이어 피아니스트이다.

Hannover 국립 음대 학-석사 과정 및 실내악 최고연주자(KE) 과정을 만장일치 최우수로 졸업한 그는 피아노과 최고연주자(Konzertexamen - SoloKlasse) 과정을 수료하고 Hannover 국립 음대 강사를 역임하였으며, 솔리스트뿐만 아니라 클래식계의 어벤져스라 불리우는 PACE 멤버 및 JJ Ensemble, 현대음악 앙상블 Eclat 단원으로 세계 각지에서 독주, 협연 및 실내악 연주를 연간 100회 이상 펼치고 있다. 세계의 언론들은 클래식의 지경을 넓혀가고 있는 콘서트 피아니스트 문정재에게 “내면에 잠재된 감수성을 살아 숨 쉬게 하는 섬세함과 화려함을 겸비한 피아니스트`라는 최고의 찬사를 헌정하고 있다.

클래식 음악을 전파하기 위해 다양한 컬래버레이션은 물론 장르융합에도 힘쓰고 있는 피아니스트 문정재는 도이치그라모폰과 유니버설 뮤직이 함께하는 `옐로우 라운지(Yellow Lounge)`에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자와 초청되어 `Club OCTAGON`서 연주하였고, 코엑스 별마당 도서관 콘서트 및 스타필드 콘서트를 기획하여 수많은 클래식, 재즈 뮤지션들의 실험적인 컬래버레이션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SM엔터테인먼트의 글로벌 음악 플랫폼인 STATION 프로젝트를 통해 정통 클래식 음원들은 물론 슈퍼주니어 이특, 엑소 수호, 전 올림픽 국가대표들 등과 함께 ‘2016년 브라질 리우데자이루 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선수들을 응원하는 응원가, K-Pop 걸그룹의 대표주자 레드벨벳 웬디와 컬래버레이션 캐롤 음원을 발표하는 등 다양한 접근으로 클래식에 대한 대중들의 새로운 인식까지도 주도하고 있다.

소프라노 정주희
따뜻한 음색과 섬세한 음악성으로 국내와 해외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소프라노 정주희는 단국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를 졸업하고 독일로 유학하여 슈투트가르트 국립음대에서 KA 디플롬을 취득하였다.
국내에서는 김용분 교수와 독일에서는 테너 Francisco Araiza 교수에게 사사 받으며 졸업한 그녀는 스위스 취리히 오페라하우스 스튜디오에 합격하여 여러 거장들과 함께 오페라 무대에 서며 풍부한 음악적 경험을 쌓기 시작했다.
2006년 독일 Bad Urach에서 열린 가을 음악 페스티벌에서 세계적인 테너 프란치스코 아라이자의 모짜르트 오페라 콘서트에 단독 파트너로 출연하며 유럽무대에 데뷔하였다. 또한 오스트리아의 유명한 여름 음악 축제인 브레겐츠 음악 페스티벌에서 세계적인 연출가 David Pountney와 함께 ‘Playing Away’ 오페라 작품을 함께 하였고 스위스, 독일, 오스트리아를 중심으로 최근까지 유럽의 여러 유명 음악 페스티벌과 콘서트, 오페라무대에서 활동하며 최고의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또한 독일 뮌헨 라디오 방송 오케스트라, 뷔텐베르크 필하모닉, 스위스 바젤 오케스트라, 취리히 국립 오페라단 오케스트라, 멕시코 국립 벨라스아르테스 오케스트라 등 여러 오케스트라단과 협연하였으며 베르디 레퀴엠과 베토벤 9 심포니 그리고 칼 오르프의 까르미나부라나의 쏠리스트로도 활동하였다.
그리고 그녀는 오페라 뿐만 아니라 독일가곡 에서도 그 음악성을 인정받아 가곡 전문가수로도 활동하며 사랑 받아오고 있다. 특히, 슈트라우스의 ‘Vier letzte Lieder’는 그녀가 ‘슈트라우스 가수’라는 찬사를 받을 정도로 독일 여러 도시의 관객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받았으며 ‘깊고 따뜻한 음색과 풍부한 성량, 완벽한 음정처리와 그녀의 놀라운 음악 해석에 찬사를 보낸다’는 평을 받았다 (-독일 클로스터반츠 신문)
그녀는 스페인 몽쉐라 카바예 국제콩쿨, 독일 뮌헨 보칼 게니알 국제콩쿨, 독일 데뷔콩쿨등 여러 국제 콩쿨에서 수상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그녀는 유럽에 있는 동안 Siaa Stiftung 재단에 선발되어 젊고 총망 있는 예술가들에게 지원하는 장학금 또한 수여받았다
2011년 2월 서울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 에서 세계적인 테너 프란치스코 아라이자 내한공연의 게스트로 출연하며 한국무대에 데뷔하였고 서울시립오페라단의 ‘마탄의 사수’를 통해 국내 오페라무대 또한 성공적으로 데뷔하였다. 또한 국립 오페라단과 서울시 오페라단을 비롯한 여러 무대에서 다양한 작품의 오페라의 주역으로 캐스팅 되어 열연을 펼쳤다.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강사를 역임했으며 지금도 그녀는 유럽의 많은 무대에서 러브콜과 함께 활히 활동하고 있는 전문 연주자이다.

테너 국윤종
연세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졸업(수석)
비엔나 국립음대 최고연주자과정 – 오페라과
- 리트 & 오라토리오 (최고점수)

스위스 제네바 국제 콩쿠르 – 우승
프랑스 마르세이유 국제 오페라 콩쿠르 - 우승
스페인 빌바오 국제 콩쿠르 – 3위
KBS 콩쿠르 - 우승
부산일보 고태국 콩쿠르 - 대상
문화관광부장관상 수상
중앙콩쿠르 - 3위

MUSIC OLYMPUS FESTIVAL 초청 미국 뉴욕 카네기홀 협연
러시아 St. PETERSBURG HERMITAGE THEATER ORCHESTRA 협연
노르웨이 BERGEN GRIEG HALL 국립오케스트라 협연
스위스 제네바 VICTORIA HALL O.S.R. (Orchestra Swiss Romande) 협연
체코 PLZEN 국립오페라 하우스 초청 협연
슬로베니아 MARIBOR 국립오페라 하우스 초청 협연
오스트리아 비엔나 WIENER KONZERTHAUS 베토벤 미사 협연
프랑스 ANNECY 시 초청 독창회
미국 LA 남가주 연세총동문회 초청 음악회
독일 LEIPZIG GEWANDHAUS 연세 C.C. 초청 협연
독일 DUESSELDORF HEINE UNI. 연세 C.C. 초청 협연
일본 TOKYO SUNTORY HALL T.M.S.O. 초청 협연
일본 TOKYO BUNKA KAIKAN T.M.S.O. 초청 협연
일본 TOKYO METROPOLITAN THEATER T.M.S.O. 초청 협연 등...

테너 국윤종은 독일 REGENSBUREG 오페라 하우스에서 오페라 “NORMA”의 POLLIONE 역으로 데뷔 후 독일 HANNOVER 극장을 거쳐 2009년 비엔나 국립 오페라 하우스인 VOLKSOPER 에 성공적으로 데뷔하였다..

오페라 하우스에서 테너 국윤종의 역량은 더욱 빛을 발하여,
L..V.BEETHOVEN 오페라 ‘ FIDELIO’
MOZART 오페라 ‘DIE ZAUBER FLOETE’, ‘COSI FAN TUTTE’
BELLINI 오페라 ‘NORMA’, ‘IL PIRATA’
PUCCINI 오페라 ‘LA BOHEME’, ‘TOSCA’,‘ La Fanciula del west’
VERDI 오페라 ‘LA TRAVIATA’, ‘RIGOLETTO’, ‘UN BALLO IN MASCHERA’,
‘UN GIORNO DI REGNO’
DONIZETTI 오페라 ‘L’ELSIR D’AMORE’, ‘LUCIA DI LAMMERMOORE’
MASSENET 오페라 ‘WERTHER’, ‘MANON’
BIZET 오페라 ‘CARMEN’
GIORDANO 오페라 ‘ANDREA CHENIER’
LEHAR 오페렛타 ‘DAS LAND DES LAECHENS’
J. OFFENBACH 오페라 ‘LES CONTE D'HOFFMANN'
KALMAN 오페렛타 ‘DIE ZIRKUS PRINZESSIN’ 등

전 세계인이 사랑하며 즐기는 주옥같은 작품들의 주역가수로 사랑받는 테너 국윤종은
“ 깊은 이해를 통한 자신만의 음악적 표현을 하는 이지적인 테너 ” 라는 각종 언론의 호평과 사랑을 받으며 유럽과 일본, 한국을 오가며 왕성한 활동중에 있다.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잠재력이 엄청난 오케스트라다. 모든 음악을 받아들이고 유연하게 변한다”
- 뉴욕필하모닉 예술감독 Jaap van Zweden -

“젊고 생기 있는 오케스트라... 이런 오케스트라가 있다니 얼마나 멋진 일인가!”
- Der Tagesspiegel -

“동양의 진주를 이제야 발견한 느낌”
- Musikfestspiele Saar 조직위원장/피아니스트 Robert Leonardy -

“경기필을 통해 한국 오케스트라에 대한 갈증을 해소했다”
- Deutschland Radio -

“풍성한 음량과 세밀한 표현력이 매우 인상적인 오케스트라”
- Saarbrücker Zeitung -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1천3백만 경기도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문화예술 대중화와 저변확대를 위해 1997년 10월 창단된 경기도립 오케스트라이다.

2008년 중국, 미국 투어를 시작으로 2009년 스페인 발렌시아와 톨레도 페스티벌 초청 공연, 2010년 중국 투어, 이탈리아 투어로 호평 받았다. 특히 2014년에는 일본 Asia Orchestra Week 페스티벌에 한국 오케스트라 대표로 초청 받았으며, 2015년 한국 오케스트라 최초로 독일 베를린 필하모닉홀에서 공연하고 자를란트 뮤직 페스티벌에 한국 오케스트라 최초로 정식 초청을 받아 현지 언론으로부터 호평 받았다.

2016년 오케스트라 선택에 까다롭기로 유명한 마에스트로 리카르도 무티가 경기필을 지휘하며 ‘지휘자의 요구에 민첩하게 반응하는 오케스트라’라고 극찬했으며, 경기필과 함께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무티 오페라 아카데미’를 진행했다. 또한 2017년 또 다시 리카르도 무티가 경기필을 선택하면서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2016년 내한공연에서 경기필과 첫 호흡을 맞췄던 핀커스 주커만도 2018년에 다시 경기필과 공연하는 등 세계 유명음악가들과 계속해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 그 밖에 슐로모 민츠, 빌데 프랑, 케이트 로열 등 세계 최정상 연주자들과 협연해왔으며, 2017년 아시아 오케스트라 최초로 베를린 뮤직 페스티벌에 초청받고, 폴란드 국영방송 초청으로 카토비체에서 공연하는 등 아시아 주요 오케스트라로 급성장하고 있다.

2018년에는 얍 판 츠베덴, 니콜라이 즈나이더 등 세계적인 지휘자들이 객원 지휘했다. 2018년 9월부터 이태리 출신의 지휘자 마시모 자네티가 예술감독으로 선임되어 경기필을 이끌고 있다. 2015년 한국 오케스트라 최초로 세계적인 음반 레이블인 ‘데카(DECCA)’에서 말러 교향곡 5번 음반을 발매했다.

  • 게시글 화면 캡쳐

만족도 조사

별점주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