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당언론보도 등록자, 등록일시
등록자 공보팀 관리자 등록일시 2020-12-30 00:00:00
사진자료

보도자료 <경기아트센터-경기도극단 창작 장막희곡 공모 당선작 발표>

2020 경기아트센터-경기도극단 창작 장막희곡 공모 박진희 작가의‘위대한 뼈’ 당선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와 경기도극단(예술감독 한태숙)은 2020 경기아트센터-경기도극단 창작 장막희곡 공모전 수상작에 박진희 작가의 ‘위대한 뼈’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수상식은 12월 30일 오후 3시 경기아트센터에서 진행되었다. 극단의 첫 번째 장막희곡 공모전인 ‘희곡부터 공연까지’ 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연극계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추진된 프로젝트이다.

지난 7월부터 11월 말까지 응모자격, 소재, 분량 제한 없이 공모를 진행하였으며, 다양한 희곡 작품 총 111편이 응모됐다. 서류심사에서 신청 결격사유로 인하여 15편의 작품이 제외됐고, 96편의 작품이 예심과 본심을 거쳐 작품의 예술성, 대중성, 무대화의 적합성을 기준으로 ‘위대한 뼈’가 최종 당선되었다. 

당선작 ‘위대한 뼈’는 비일비재한 현 사회문제를 한데 엮어 인간의 존엄에 대해 질문을 던지고, 과학기술의 발전이 인류의 미래를 어떻게 이끌고 있는가, 우리가 어디에 기대야 할 것인가에 대해 새로운 문제의식을 담아낸 작품이다.

심사위원들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작가의 오랜 고민과 공력이 느껴지는 작품들이 있었다고 말하면서도, 연극적 시간과 공간이 정교히 계산된 작품이 많지 않은 것에 아쉬움을 표했다. 또한 역사 속의 사건과 인물 등 과거에 몰입한 작품들이 소재로서만 과거를 소비하지 말고, 삶에 대한 깊은 통찰에 이르는 지점을 더 고민해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태숙 예술감독은 “코로나19로 인해 전례 없는 어려움을 겪는 모든 극작가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라며, 이번 공모전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우수한 희곡을 지속적으로 발굴하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종 당선된 박진희 작가는 “희곡은 무대위에서 배우들의 입으로, 몸짓으로 완성된다고 생각한다. 내 글이 무대에 대한 짝사랑으로 남을까봐 늘 두려웠는데, 이번 당선 소식은 내가 가진 불안을 치유해주었다. 더욱 고민하고, 더욱 공을 들여  더 열심히 쓰겠다.” 며 소감을 밝혔다.

이에 이우종 경기아트센터 사장은 “예술계가 힘든 상황임을 알고 공공기관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며, “새로운 작품과 예술가를 발굴하는 사업을 지속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공모전의 심사를 맡은 허순자 심사위원장 또한 “항상 연극의 출발은 희곡이며, 힘들 때 그 모든 것을 반영하는 것이 연극이었고, 그 고통 속 희망의 빛을 본 것 또한 연극”이라며, “이번 공모전이 코로나 시대 연극인들에게 큰 힘이 되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최종 당선자에게는 3,000만원의 상금과 상패가 수여되며, 해당 희곡은 2021년 경기도극단 레퍼토리 공연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 당선자 프로필

- 1980년 출생
- 2010 창작희곡 인큐베이팅 당선 
- '자살당한 자', '개놈 프로젝트', '슬푸다, 이도 꿈인가하니', '당신의 방' 극작
- '달각시가 달각달각' 극작/ 연출

 

  • 밴드 게시글 화면 캡쳐

만족도 조사

별점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