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당언론보도 등록자, 등록일시
등록자 공보팀 관리자 등록일시 2021-09-08 00:00:00
사진자료

경기아트센터, 9월 12일 <조성진 피아노 리사이틀>
 9개월만에 국내 무대 오르는 피아니스트 조성진, 티켓 오픈 당일 전석매진!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는 오는 9월 12일 세계적인 연주자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독주회를 개최한다. 이번 리사이틀을 통해 조성진은 지난 해 국내 11개 지역 투어 후 9개월만에 국내 팬들과 만난다.  

조성진은 이번 무대에서 야나체크와 라벨, 쇼팽의 작품을 연주한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은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걸작을 관객들에게 소개하고자 1부 연주곡으로 야나체크의 <피아노 소나타>와 라벨의 <밤의 가스파르>를 선정했다. 야나체크의 <피아노 소나타>는 피아니시시모에서 포르테시시모까지, 악상의 범위가 매우 넓은 소나타로 조성진의 다이나믹한 스타일이 빛을 발하는 작품이다. 라벨의 <밤의 가스파르>는 ‘물의요정’, ‘교수대’, ‘스카르보’ 세 악장으로 구성된 피아노 모음곡으로 이 중 3악장 ‘스카르보’는 연주자에게 고도의 테크닉을 요하는 악장으로 유명하다. 그간 무대에서 무결점의 테크닉과 섬세한 표현력을 선보여왔던 조성진이 표현하는 ‘스카르보’가 기대된다. 

2부에서는 라벨의 <우아하고 감상적인 왈츠>와 쇼팽의 <스케르초 3,4번>을 연주한다. 쇼팽 <스케르초 3,4번>은 올해 8월 발매된 DG음반 『쇼팽 피아노 협주곡 2번, 스케르초』수록곡이기도 하다. 2015년 쇼팽 콩쿠르 우승으로부터 5년이 지난 지금까지, 조성진의 쇼팽은 평단과 관객들에게 꾸준히 사랑 받고 있다. 이번 리사이틀에서 관객들은 더 성숙해지고 깊이 있는 조성진의 쇼팽을 감상할 수 있다. 공연 티켓 판매 시작 직후 전석매진을 기록한 것도 그의 인기를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한편, 경기아트센터 <조성진 피아노 리사이틀>은 한국지역난방공사의 후원으로 진행된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2012년부터 경기아트센터에서 주관하는 공연에 후원을 하고있으며, 지역사회 문화 복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공연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조성진 피아노 리사이틀>은 정부의 방역 지침 및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운영되며, ‘동반인 외 거리두기’ 로 객석이 운영된다. 


■  공연 개요

• 일    시 : 2021. 9. 12(일) 16:00
 • 장    소 :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 티 켓 가 : R석 11만원 | S석 9만원 | A석 7만원
 • 관람연령 : 초등학생 이상 관람가(만 7세 이상 관람가)
 • 예    매 : 인터파크 ticket.interpark.com
 • 문    의 : 031-230-3440 | ggac.or.kr
 • 주최/주관 : 경기아트센터
 • 후원 : 한국지역난방공사
 • 프로그램

 

작곡가

곡 명

야나체크

피아노 소나타 1.X.1905

라벨

밤의 가스파르

라벨

우아하고 감상적인 왈츠 M.61

쇼팽

스케르초 3-4

 



■ 피아니스트 조성진 프로필

압도적인 재능과 타고난 음악성을 겸비한 조성진은 빠르게 국제적인 수준의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으며 같은 세대의 연주자들 사이에서 단연 두각을 나타내는 아티스트 중 한 명으로 평가받는다. 이지적이면서도 시적이고, 확신에 차 있으면서도 감미롭고, 기교가 넘치면서도 색채감이 가득한 그의 연주에는 귀족적인 고고함과 순수성이 하나로 결합되어 있는데, 그의 타고난 균형감각이 어느 정도인지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조성진은 2015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린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1위에 입상하며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조성진은 지난 2016년 1월, 도이치 그라모폰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가장 각광받는 연주자인 그는 베를린 필하모닉,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뮌헨 필하모닉, 베를린 도이치 교향악단, 파리 오케스트라,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와 같은 전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하고 있으며, 정명훈, 이반 피셔, 야쿠프 흐루샤, 야닉 네제 세겡, 지아난드레아 노세다, 안토니오 파파노 경, 에사 페카 살로넨과 같은 유명 지휘자들과 정기적으로 연주하고 있다. 

조성진의 2021/22 시즌 하이라이트로는 알랭 알티놀뤼가 지휘하는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 앤드류 맨츠 지휘의 밤베르크 교향악단, 외르크 비트만 지휘의 모차르테움 오케스트라와의 데뷔 공연이 있다. 이 밖에 구스타보 두다멜이 지휘하는 로스앤젤레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얍 판 츠베덴 지휘의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크리스티안 마첼라루가 지휘하는 프랑스 국립 관현악단, 크리스토프 에셴바흐 지휘의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 오케스트라 재초청 공연도 예정되어 있다. 현재 가장 인기 있는 협연자로서 그는 세묜 비치코프 지휘의 체코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상투 마티아스 로우발리가 지휘하는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해외 투어에도 함께 한다. 

활발한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는 조성진은 세계 곳곳의 명망 높은 공연장들을 누비고 있다. 카네기 홀 키보드 비르투오소 시리즈의 일환으로 카네기 홀 메인 무대에 섰으며, 암스테르담의 콘세르트허바우에서는 마스터 피아니스트 시리즈로 무대에 올랐다. 베를린 필하모닉 콘서트 시리즈를 통하여 베를린 필하모니 실내악홀에서 연주하였고, 산토리 홀, 로스앤젤레스 월트 디즈니홀, 라 로크 당테롱 페스티벌, 베르비에 페스티벌, 그슈타트 메뉴인 페스티벌, 라인가우 페스티벌과 같은 여러 공연장에서 연주하였다. 이번 시즌에는 런던 위그모어 홀, 비엔나 콘체르트하우스, 뮌헨 프린츠레겐텐극장, 슈투트가르트 리더할레 홀, 몬테 카를로 레니에 극장과 스톡홀름 콘서트하우스 리사이틀 데뷔를 앞두고 있다. 

조성진이 도이치 그라모폰을 통해 녹음한 첫 음반은 지아난드레아 노세다 지휘의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한 쇼팽의 <피아노 협주곡 1번>과 쇼팽의 <4개의 발라드>로 2016년 11월에 발매되었다. 이후 2017년 11월에 드뷔시 독주곡을 담은 앨범이 발매되었으며, 2018년에는 야닉 네제 세겡이 지휘하는 유럽 체임버 오케스트라와 함께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0번 라단조>과 피아노 소나타가 포함된 작품집을 녹음하였다. 2020년 5월에는 슈베르트 방랑자 환상곡을 주제로 한 음반 <방랑자>가 발매되었는데 이 앨범은 슈베르트의 방랑자 환상곡 외에 베르크 피아노 소나타 1번, 리스트 피아노 소나타 b단조를 담고 있다. 그의 모든 음반은 전 세계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2021년 8월에는 쇼팽 피아노 협주곡 2번과 스케르초 전곡을 녹음한 음반이 출시되었다. 

1994년 서울에서 태어난 조성진은 6세 때 피아노를 시작했으며 11세 때 첫 공개 연주회를 가졌다. 2009년에는 일본 하마마츠에서 열린 하마마츠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대회 최연소로 우승했으며 2011년에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에서 17세의 나이로 3위에 입상했다. 2012년부터 2015년까지 파리 국립 고등음악원에서 피아니스트 미셸 베로프와 함께 공부하였으며, 이 기간에 피아니스트 알프레드 브렌델의 멘토링을 받기도 했다. 조성진은 현재 베를린에 거주하고 있다. 


 

 

  • 인쇄 게시글 화면 캡쳐

만족도 조사

평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