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새로운경기 공정한세상
검색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닫기



전당언론보도 등록자, 등록일시
등록자 관리자 등록일시 2018-06-12 00:00:00
사진자료

경기도문화의전당 <렛츠 북앤무비> 에 소설가 정이현, 영화감독 김종관 출연
영화평론가 이동진 진행으로 미성숙한 사랑과 상처에 관한 이야기 나눠

경기도문화의전당(사장 정재훈) 기획공연 <렛츠 북앤무비(Let's Book & Movie)>가 오는 27일(수) 안양 평촌아트홀에서 열린다. 이번 무대에서는 ‘덜 자란 나의 사랑, 네게 남은 생채기’라는 부제로 미성숙했던 자신이 타인과의 사랑에서 받은 상처, 그리고 극복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계절마다 한 번씩 열려 책과 음악, 영화 이야기로 함께하는 <렛츠 북앤무비>는 이미 지난 봄, 군포문화예술회관에서 전석매진을 이뤄낸 바 있다. 이번 여름 공연은 ‘사람 중심의 인문특구도시’ 안양을 찾아간다. 진행을 맡은 영화평론가 이동진을 필두로, 『달콤한 나의 도시』,『상냥한 폭력의 시대』,『우리가 녹는 온도』의 저자 정이현 작가와 <최악의 하루>, <폴라로이드 작동법>의 김종관 감독이 출연하여 책과 영화에 대한 깊은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특히 김종관 감독의 출연은 영화 마니아 관객들의 큰 호응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렛츠 북앤무비>는 출연진들이 직접 추천하는 도서와 영화에 대한 토크로 진행된다. 이번 여름 공연 역시 이동진 평론가, 정이현 작가, 김종관 감독이 부제 ‘덜 자란 나의 사랑, 네게 남은 생채기’에 맞춰 사랑과 상처의 관한 책과 영화를 미리 추천한다. 먼저 이동진 평론가는 책 『생의 이면』(이승우)과 영화 <레볼루셔너리 로드>를, 정이현 작가는 책 『여름의 끝』(윌리엄 트레버)과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을 추천하였으며 김종관 감독은 책 『어젯밤』(제임스 설터)과 영화 <투 러버스>를 알려왔다. 나, 혹은 상대방의 미성숙으로 서로 상처를 받으며 사랑을 완성해가는, 혹은 실패하지만 성장하는 이들에 대한 이야기가 예상된다.

 

인디 뮤지션의 보석과도 같은 무대를 선보이는 오프닝 공연 ‘始作(시작) 그리고 詩作(시작)’은 싱어송라이터 이호석이 준비한다. ‘곡과 싸우는 시간보다, 책과 싸우는 시간이 많았던 것처럼 느껴진다’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만큼 관객들은 이호석의 가사 한 문장 한 문장을 들으며 마치 한 권의 책을 읽는 것과 같은 기분을 느끼게 될 것이다.

 

출연진과 관객의 섬세한 호흡을 주선했던 ‘물고기 밥 주는 시간’은 기존의 ‘낭독의 시간’과 결합되어 시각과 청각의 효과로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한다. 물고기들이 자유롭게 헤엄치는 모습을 바라보며 작가의 낭독을 들어보는 이 코너를 위해 정이현 작가가 준비하고 있다. 또한 공연 전 로비에서 관객들이 작성한 질문을 출연진이 직접 답변해주는 코너도 즐길만하다.

 

<렛츠 북앤무비>는 연내 총 4회로 예정된 공연 중 상반기 2회 공연을 군포와 안양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3월에 개최되었던 군포 공연에는 김영하 작가와 싱어송라이터 이장혁이 출연해 가득 찬 객석으로 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지는 세 번째 <렛츠 북앤무비>는 시설 공사를 마치고 재개관할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열릴 예정이다. <렛츠 북앤무비>의 공연명을 직접 작명하며 애정을 보인 바 있는 경기도문화의전당 정재훈 사장은 “경기도민들에게 보다 가까이 다가가고자 하는 마음을 담아 상반기 <렛츠 북앤무비>를 군포와 안양에서 개최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책과 음악, 영화를 통해 문화적 소양을 쌓는 일에 경기도문화의전당이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경기도문화의전당은 현재 시설 공사로 휴관 중이며, 9월경 재개관을 앞두고 있다. 2018년 경기도문화의전당 기획공연 및 예술단 공연은 여전히 건재하며, 수도권 주요 극장에서 진행 중이다.

 
공연개요
- 공 연 명
: <렛츠 북앤무비 - 덜 자란 나의 사랑, 네게 남은 생채기>
- 공연일시
: 2018.6.27(수) 저녁 8시
- 공연장소
: 안양 평촌아트홀
- 출연진
: 진행 이동진(영화평론가), 글손님 정이현(작가), 영화손님 김종관(영화감독), 오프닝 이호석(싱어송라이터)
- 티켓가격
: R석 33,000원 / S석 22,000원
- 관람연령
: 만 7세 이상
- 문의처
: 031-230-3440~2 www.ggac.or.kr
- 주최
: 경기도문화의전당
출연진 프로필

진행 이동진

<이동진의 빨간책방>, <더 굿 무비>, <이동진의 라이브톡>, BTV <영화당>을 진행하고 있으며 『밤은 책이다』, 『우리가 사랑한 소설들』, 『이동진의 부 메랑 인터뷰』, 『필름 속을 걷다』, 『우리가 사랑한 소설들』, 『질문하는 책들』, 『이동진 독서법: 닥치는 대로 끌리는 대로 오직 재미있게』 등을 출간했다. 최근 MBC FM4U <푸른 밤, 이동진입니다> DJ로 활동 중이다.

 

작가 정이현

서울 출생. 2002년 <문학과사회> 등단.
소설집 『낭만적 사랑과 사회』『오늘의 거짓말』『상냥한 폭력의 시대』, 장편소설 『달콤한 나의 도시』『너는 모른다』『사랑의 기초_연인들』『안녕, 내 모든 것』, 짧은소설 『말하자면 좋은 사람』 산문집 『풍선』『작별』『우리가 녹는 온도』 등을 펴냈다. 이효석 문학상, 현대문학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등을 수상했다.

 

영화감독 김종관

1975년생, 서울예술대학 졸업.
<폴라로이드 작동법, (주연 정유미, 2004)>, <낙원, (주연 양익준 2005)>, 아카이브의 유령들<(주연 문소리, 한예리, 윤지혜, 차진엽 등 2014)> 등 다수의 단편 영화를 만들었으며 국내외 많은 영화제에 상영 및 수상했다. 2008년 <연인들>이라는 타이틀로 개인의 단편 콜렉션을 최초, 정식 개봉했다.
2010년 장편 <조금만 더 가까이>(주연 정유미, 윤계상, 요조 등)를 개봉했으며, 2016년 8월 <최악의 하루>(주연 한예리, 이와세 료, 권율, 한예리)를 개봉했다. 또한 모스크바 국제 영화제 국제비평가상을 수상했다. 2017년에는 8월 임수정, 정유미, 한예리, 정은채 주연의 영화 <더 테이블> 을 개봉했다.
2012년 산문집 『사라지고 있습니까(출판사 우듬지)』, 2014년 콩트집 『그러나 불은 끄지 말 것(출판사 달)』, 2017년 산문집 『골목바이골목(출판사 그책)』, 2017년 시나리오집 『더테이블(출판사 아르떼)』 등을 출간하며 작가로서의 역량 역시 펼치고 있다.

 

싱어송라이터 이호석

2010년 밴드 아서라이그의 멤버로 활동을 시작한 이호석은 이후 2011년 이아립과 함께 호흡을 맞춘 듀오 프로젝트 하와이를 거쳐 2012년 첫 솔로 앨범 [남몰래 듣기]를 자체제작으로 발표한다. 이듬해 발표한 싱글 앨범 [귀를 기울이면]까지 매해 새로운 작품을 발표하며 팬들에게 다가갔으며, 이 후 2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2016년 2집 [이인자의 철학]은 한국대중음악상 포크부문에 노미네이트되었다.

 
  • 게시글 화면 캡쳐

만족도 조사

별점주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