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연리뷰 상세보기
혜석을 해석하다 - 한번으론 부족한 공연.   추천 0
작성자 초보록 등록일 2019-12-16 조회수 575
공연관람 후 정신없는 일상이 지나고 있다.

하지만 나혜석이라는 공연은 아직도 내 가슴을 붙들고 있다.

하루 자고 일어날 때마다 연출 의도가 뭐였지, 왜 저렇게 구성을 했지, 하고 계속 궁리를 하게 만든다.

사실 어느 정도 예상할 수 있는 소재였음에도, 기분 좋게 나의 뻔한 예상을 벗어난 구성이었다.

아, 이 공연은 한번으로는 너무나 부족하다. 자유로운 해석을 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세 번은 볼 수 있는 기회가 필요하지 않을까.

문화의 전당이 나와 같은 관람객들의 마음을 좀 알아 주었으면 한다.











추천하기

댓글 0개

인접 게시글 목록
이전글 <혜석을 해석하다> 꼭 재공연 하기를 바랍니다. 김윤영 2019-12-15
현재글 혜석을 해석하다 - 한번으론 부족한 공연. 초보록 2019-12-16
다음글 <손 없는 색시>는 손이 필요 없었다. 김나영 2019-12-18
  • 인쇄 게시글 화면 캡쳐

만족도 조사

평가등록